ApacheZone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문학회 >  회원신간소개
  슬픔을 사랑합니다| 임길순    
글쓴이 : 웹지기    22-06-05 17:50    조회 : 6,303

 

  

슬픔을사랑합니다_회원신간.jpg


저자 임길순

 

충북 제천 월악산 아래서 태어났습니다.

저에게 글쓰기의 시작은 글자를 알기 전에 고향 집 너른 마당에서 형제들과 게임을 위해 곱돌로 그린 선에서 시작했습니다. 학교를 입학하면서 네모난 공책에 일기를 써서 상을 받고 교내 백일장에 나가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독서에 빠졌고 많은 책 중에서 여고 때 탄허록에서 대자유란 말을 흠모하는 중에 마음이 있다는 것이 망심(妄心)이라니, ()를 찔렸습니다. 그래서 대학과 대학원에서 불교를 공부했고 지금까지 진행 중입니다. 수필을 쓰는 것도 수행의 과정입니다.

서울시교육청 주최 독서교육실천사례 연구대회 우수상(2005), 경북문화체험수필문학상, 8회 풀꽃수필문학상 등을 수상하였습니다. 한국문인협회 성동지부장으로 아름다운 사람들과 어울리기도 했습니다.

 

 

 

추천사

 

임길순의 수필은 글의 안과 밖, 사람의 안과 밖을 자연스레 생각하게 한다. 이는 글에 그가 어떤 사람인가를 바로 알 수 있는 표정과 모습이 잘 담겨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그렇듯이 마음은 표정과 모습으로 몸 바깥에 나타난다. 그는 생래적으로 따스한 마음을 지녔기에 그의 글에서 드러나는 표정과 모습도 따스하다. 미사여구로 애써 아름답고 따스하게 그의 마음을 포장해 내놓지 않아도 된다.

나아가 삶의 순간순간을 수행의 바탕으로 여겨 그다지 집착하지 않는다. 그도 오욕과 칠정을 지닌 인간이기에 늘 번민한다. 그는 번민조차도 수행의 에너지의 밑받침으로 쓴다. 번민은 주로 슬픔과 괴로움 때문에 일어난다. 하지만 그는 곧바로 뒤집기를 한다. 슬픔과 괴로움조차도 그의 마음이 가닿으면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그는 이 세상 온갖 것을 사랑한다. 그런 그이기에 슬픔조차도 사랑하는 건 당연하다!

박상률(작가)

 

 

 

임길순의 수필은 소중한 인연을 맺고 풀어가는 그녀만의 방법론적 실천이다. 불가적 경험과 사유가 은은하게 흐르는 그녀의 글에는 달항아리의 유연한 곡선처럼 둥글고 부드러우며 아름다운 솜씨와 맵시가 살가운 피붙이처럼 담겨 있다. 다시 그녀의 글은 따듯한 감성에 얹혀, 사라져가는 모든 것들에 대한 애잔한 옹호의 마음으로 나아간다. 그렇게 작가는 주변에서 친숙하게 경험할 수 있는 여러 삶의 문양(文樣)들을 보듬어 친화력 높은 문장으로 우리에게 전한다.

 

그녀의 수필은 마음속에 아름다운 사람을 간직하는 것이야말로 참다운 행복임을 증언하는 낱낱 일지(日誌)요 섬세한 관찰기이며 실존적 고백록이다. 삶의 길을 함께 걷는 이들을 일러 도반(道伴)이라 하거니와, 임길순의 수필에는 우연인 듯 필연인 듯 꿈같은 인연들이 숱한 도반이 되어 등장한다. 그네들은 사람에 대한 예의를 귀하게 여기고, 산동백을 닮은 미소로 번져가기도 하고, 노을을 함께 바라보며 말없이 앉아 있어도 좋고, 일생을 다해 기다리면서 무애행(無碍行)을 실천하는 숭고한 사라짐의 존재자들이다.

 

우리는 이러한 임길순의 수필을 통해 활연대오(豁然大悟)의 순간도 만나게 되고, 세상과 청산이 나란히 있는 쓸쓸하고도 장엄한 풍경도 바라보게 되고, 형형하게 내리치는 죽비 소리도 돌연 듣게 된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지극(至極)이라는 말에 천천히 가닿게 된다. 생명이 묻어 있는 슬픔을 사랑이라고 새삼 명명하는 그녀의 봄날 같은 마음이 이렇게 청정하고 우뚝한 존재론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그 아름다운 항심(恒心)의 결실이 향원익청(香遠益淸)의 언어가 되어 지상의 모든 이들에게 번져가기를 마음 깊이 희원한다.

유성호(문학평론가, 한양대학교 인문대학장)

 

 

 

차례

 

추천사_ 박상률(작가유성호(문학평론가·한양대학교 인문대학장)

 

머리말

 

/1부 하루 동안의 행복

 

하루 동안의 행복

간절하면 통한다

그랬으면 좋겠다, 그리되었으면 좋겠다

그놈의 커피

말하면 될 걸

 

/2부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꽃샘추위

산사에 아기 부처님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다리

침묵의 집

나는 아직도 꿈을 꾼다

향일암 가는 길

읽기만 해도 치유가 되는 신나는 이벤트_ 정아경(수필가)

 

 

/3부 슬픔을 사랑합니다

슬픔을 사랑합니다

동행

그네 탄 송사

줄탁동시

마지막 주모

달 따르다

 

/4부 그곳에 희망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희망을 본다

각시붓꽃

초롱꽃 부부

방산굴 비룡 스님

통천문

경허의 호열자

조력자

 

/5부 만나고 싶다

봄이 밖에서 오는 줄 알았다

산동백을 닮은 아줌마

냉동고가 밖으로 나왔다

나의 필적을 말한다

너무 빠른 이별은 이별이 아니다

입차문래入此門來, 막존지혜莫存知慧

아름다운 죽음

꿈같은 인연

청양에서 성동으로

 

/해 설

달항아리를 닮은 글쓰기_ 임헌영(문학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