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acheZone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누구나참여광장 >  문학정보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한국일보 연재 기획물    
글쓴이 : 김수정    12-04-28 07:33    조회 : 4,798
 
 
 
“아우슈비츠 이후 서정시가 가능한가”라고 외친 아도르노의 말은 한반도에도 적용되고 남았다.
 
한국시 50년대 후반 또는 60년대 전반의 모더니즘은 그것이 서구 모더니즘의 뒤늦은 모방을 모면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한국전쟁이라는 거대한 상황을 통한 전통 단절과도 깊이 관련된다. 요컨대 전쟁은 시를 묻어버렸고 역설적으로 다시 시를 불러들였다. 나는 널브러진 시체더미 앞에서 인간의 정체를 다 알아버린 듯한 허무에 사로잡혔으며 고향을 떠난 뒤 내내 떠돌았던 모든 산야와 도시는 폐허에 다름 아니었다. 내 문학은 그런 폐허를 떠도는 자의 비가(悲歌)이기를 자처했다. 그래서 시의 본적지는 폐허이고 시의 현주소는 폐허의 기억을 가진 미완의 역사 현장인 것이다.
 
세 살 무렵의 아이는 “왜?”로부터 세상을 시작한다. “왜 아빠의 젖은 젖이 안 나와?” “왜 엄마 구두하고 아빠 구두하고 달라?” 이런 의문이 인간을 다른 생명체와 구별짓는 것인지 모른다. 그러나 문학에서, ‘왜 문학을 하는가’라는 질문은 세 살 무렵으로 돌아갈 수 없다. 그것은 문학의 오늘에 있어야 할 새로운 해석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문학의 힘은 해답에 있지 않고 치열한 질문에 있다.  
 
-시인 고은의 글에서
 

<80·끝> 소설가 김연수
79. 소설가 전경린
78. 시인 이시영
77. 시인 이형기
76. 시인 김기택
75. 시인 나희덕
74. 소설가 심상대
73. 시인 정일근
72. 소설가 최인석
71. 소설가 하성란
70. 소설가 배수아
69. 소설가 이문열
68. 시인 황동규
67. 시인 남진우
66. 소설가 이청준
65. 소설가 박상우
64. 시인 허수경
63. 시인 김정환
62. 시인 고형렬
61. 시인 김명인
60. 소설가 한승원
59. 소설가 구효서
58. 시인 마종기
57. 소설가 공지영
56. 소설가 정찬
55. 소설가 이혜경
54. 시인 장석남
53. 소설가 조성기
52. 소설가 이순원
51. 소설가 김인숙
50. 소설가 최윤
49. 시인 허만하
48. 소설가 안정효
47. 소설가 복거일
46. 시인 정호승
45. 극작가 이윤택
44. 시인 김혜순
43. 소설가 성석제
42. 소설가 은희경
41. 소설가 이승우
40. 시인 곽재구
39. 소설가 이윤기
38. 소설가 이인성
37. 시인 안도현
36. 소설가 윤대녕
35. 시인 최하림
34. 시인 도종환
33. 소설가 김성동
32. 소설가 박범신
31. 소설가 박영한
30. 소설가 임철우
29. 소설가 강석경
28. 소설가 김영현
27. 소설가 이동하
26. 소설가 박태순
25. 소설가 김원우
24. 소설가 서정인
23. 시인 김광규
22. 시인 이성부
21. 소설가 김원일
20. 소설가 윤후명
19. 소설가 전상국
18. 시인 신경림
17. 극작가 이강백
16. 소설가 현기영
15. 시인 김지하
14. 소설가 최인호
13. 소설가 이호철
12. 소설가 박완서
11. 소설가 이제하
10. 소설가 황석영
9. 시인 김용택
8. 소설가 한수산
7. 시인 이성복
6. 소설가 윤흥길
5. 소설가 신경숙
4. 시인 고은
3. 소설가 강은교
2. 소설가 김주영
1. 소설가 조정래
 
Jeanette Alexander / Grandfather`s Clock

김수정   12-04-28 07:41
    
한국일보에 오래 전에 연재됐던 자료입니다. 문인 이름을 클릭하시면 바로 기사로 연결됩니다.
삽입곡의 원곡은 Henry Clay Work(1832-1884)가 1876년에 만든 Grandfather's Clock라는 미국동요 입니다. 할아버지가 태어나시던 아침부터 한번도 쉬지않고 째각거리던 시계가 할아버지 돌아가시던 밤 멈추었다는 내용의 가사가 붙어 민요로 불려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각 나라에서도 여러 버전으로 많이 번안 되어 전해지지요. 현재, 쉽게 접할수있는 곡은 히라이켄과 미국민요풍 노래, 그리고 동요풍, 히라이켄노래, 리트머스, 그리고 국내에는 리트머스의 할아버지 시계와 simply sunday의 "사랑해요"가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최광언   14-08-09 14:55
    
지금은 접속이 안 되네요. 링크가 단절됐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