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acheZone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문학회 >  회원작품 >> 

* 작가명 : 박병률
* 작가소개/경력


* 이메일 : by53@naver.com
* 홈페이지 : blog. by53@naver.com &박병률블로그. https://by531124 tistory.com/
  니가 세어 봐    
글쓴이 : 박병률    22-10-28 20:25    조회 : 3,537

                                         니가 세어 봐

 

 손자 은호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포도밭으로 달려갔다. 잠시 후 다급한 목소리가 들렸다.

 “할아버지, 이리 와보세요. 포도가 많이 떨어졌어요.”

 나가보니 포도송이가 이빨이 빠진 것처럼 드문드문 비어있고콩알만 하게 자라던 포도알이 땅바닥에 떨어져서 수북이 쌓여 있었다.

 올해 포도가 처음 열렸다. 은호랑 포도 한 송이씩 고른 뒤 포도가 익을 무렵 누구 것이 더 많이 달렸을까?’ 내기를 해서 그런지 은호가 관심이 컸다.

 “할아버지, 포도가 안 떨어지고 다 자라면 포도송이가 엄청나게 커서 좋잖아요많이 먹으니까요?”

 “할아버지도 어렸을 땐 은호처럼 생각했단다.”

 초등학생인 은호가 하는 말에 내 어릴 적 모습이 떠올랐다. 시골에 살 때 장독대 옆에 포도나무가 있었는데 해마다 포도가 주렁주렁 열렸다. ‘좁쌀만 한 포도가 다 자라면 포도송이도 늘어져서 팔뚝만 하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했다. 하지만 해마다 포도가 콩알만 하게 자라더니 어느 날 절반 정도 떨어지고남은 포도알이 굵어지면서 포도송이도 크기가 서로 비슷해졌다. 추억이 남아 도시로 이사 온 뒤 텃밭을 만들고 한쪽에 포도나무를 심었다

 “은호야, 포도가 작았을 때 더 크지 못하고 많이 떨어질까? 할아버지도 궁금하거든.”

 “그거야, . 자기들끼리 싸워서 이긴 놈이 살아남았겠죠! 처음에는 많았는데 반으로 줄었어요. !”

 은호가 잠시 머뭇거리다가 고개를 좌우로 흔들면서 답했다.

 그 후로 시간이 흘러 콩알만 하던 포도가 다 자라서 보라색으로 물이 들었다. 그 무렵 은호 손을 잡고 포도밭으로 갔다.

 “은호가 찜한 포도송이부터 몇 개 달렸나 세어볼까? 은호 거 마흔여덟개네.”

 다음에 내가 골랐던 포도송이를 바라봤다.

 “포도나무는 자기 몸을 지탱하기 위해서 때로는 비우고, 비워야 몸집이 커져서 속이 꽉 찬다는 사실을 오래전부터 알았을까.”

 혼잣말로 중얼거리며 포도송이를 바라보는데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다. 몇 년째 입지 않는 옷이 아까워서 버리지 못해 장롱 속 깊이 넣어 두고, 부와 명예를 위해 뭔가 비우지 못하고 가슴에 품고 있는 이런저런 생각이 떠올랐으므로. 포도가 눈동자처럼 동글동글해서 많은 눈이 나를 바라보다시피했다.

 포도나무는 해마다 자기 살점을 도려내듯 여물지 않은 포도를 미리 절반쯤 버리건만, 나는 오랜 세월 동안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는 것들이 너무 많았다. 포도나무를 바라보는데 부끄러운 생각이 들었다. 내가 버리지 못한 것보다 포도나무가 떨쳐낸 포도가 더 많을듯했다. 그래서 포도를 세다 말고 은호한테 말했다.

 “은호야할아버지 포도는 니가 세어 봐.”

 

                                                                                    성동신문




 
   

박병률 님의 작품목록입니다.
전체게시물 60
번호 작  품  목  록 작가명 날짜 조회
공지 ★ 글쓰기 버튼이 보이지 않을 때(회원등급 … 사이버문학부 11-26 84875
공지 ★(공지) 발표된 작품만 올리세요. 사이버문학부 08-01 86478
60 집착 박병률 01-13 1297
59 귀신도 몰라! 박병률 01-13 1198
58 미꾸라지가 용이 되려고(?) 박병률 01-01 974
57 빵꽁이 박병률 12-17 1116
56 눈 맞춤 박병률 08-08 1587
55 아내와 피아노 박병률 06-16 1942
54 호박도 둥글둥글 내 마음도 둥글둥글 박병률 03-08 2319
53 물렁이와 딱딱이 박병률 03-02 2355
52 아직 중년! 박병률 03-01 2497
51 내가 미쳤어! 박병률 01-10 2480
50 선생님 숨결 박병률 12-10 3027
49 물망초 박병률 11-04 3386
48 니가 세어 봐 박병률 10-28 3538
47 엄니 자가용 또 타요 박병률 09-06 3988
46 오리발(?) 내밀기 박병률 07-07 5236
 
 1  2  3  4